G20 주최국, 우크라이나 분쟁 종식 촉구

G20 주최국, 우크라이나 분쟁 종식 촉구
7월 8일 인도네시아 고위 외교관은 G20(G20) 정상들에게 러시아-우크라이나 갈등을 “빨리” 종식시킬 것을 촉구하면서 개발도상국과 저소득 국가들이 고조되는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G20 주최국

토토사이트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무장관은 “우크라이나의 혼란은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여전히 회복 중인 세계에 압력을 가하고

있으며 그 파급력은 식량과 에너지 시스템, 재정 공간에서 전 세계적으로 느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7월 7일부터 8일까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G20 외무장관회의에서 연설하고 가오 킴 혼(Kao Kim Hourn) 총리 부임 캄보디아

장관이 직접 참석하여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것은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칩니다.

레트노는 7월 8일 개회사에서 “언제나 그렇듯이 개발도상국과 저소득 국가가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 2022년 세계 성장률은 2.9%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개발도상국의 인플레이션은 최대 8.7%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more news

그녀는 “더 늦기 전에 전쟁을 끝내고 전쟁터가 아닌 협상 테이블에서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직접 회의에 참석했고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가상 연설을 했다.

G20 주최국

회의는 다자주의를 강화하고 G20이 현재의 글로벌 과제를 고려하여 원칙이 가시적인 결과를 제공하도록 보장할 수

있는 방법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또한 진행 중인 식량, 에너지 및 안보 위기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간 포럼이 취할 수 있는 접근 방식을 다루었습니다.

“이러한 글로벌 문제를 우리 스스로 해결할 수 있습니까?

답은 ‘아니오’입니다. 글로벌 과제에는 글로벌 솔루션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세계가 함께 앉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라고 Retno가 지적했습니다.

“세계의 현 상황은 사람들로 하여금 다자주의와 글로벌 도전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에 대한 믿음을 잃게 만들었습니다.

“다자주의는 완벽하지 않지만 우리가 다자주의 없이 살아야 한다면 상상할 수 있습니까? 상황은 더 나빠질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다자주의는 규모와 부에 관계없이 모든 국가가 동등한 입장에 서서 동등하게 대우받는 유일한 메커니즘입니다. 크고 작은, 남북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등 모든 나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G20 정상들에게 전략적 신뢰와 상호 존중을 구축하고 유엔이 창설된 1945년 이후 제시된 모든 기초와 원칙을 지켜줄 것을 촉구했다. “다자주의는 우리 사이에 신뢰가 있어야만 가능합니다.”

레트노는 유엔 헌장 1조를 인용해 회원국들은 “정의와 국제법 원칙에 따라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유지해야 한다”며 “국가 간 우호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며 “국제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