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람] ‘편견’과 싸워온 야구 인생 25년, 유희관

1. 반 박자 빠른 은퇴 지난 1월 은퇴를 선언하고 두 달이 넘게 지났지만 25년을 운동한 몸이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기에 충분한 시간은 아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