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롭힘을 당하는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괴롭힘을 당하는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의료진
재해 의료 지원 팀의 구급 차량이 2월 19일 재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유람선이 정박한 요코하마 항구에 주차되어 있습니다. (타나베 타쿠야)
코로나19 확산과 싸우기 위해 최전선에 나선 일본의 의사와 간호사들은 이제 ‘세균’ 취급을 받으며 직장 안팎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

일본재해의학회는 2월 22일 발표된 성명에서 동료들과 다른 사람들의 치료에 강력히 항의하고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괴롭힘을

카지노 제작 협회는 “그들의 상황을 인권 문제로 엄중히 받아들여야 하며 강력히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한다”고 말했다.more news

중국에서 온 일본인 피난민들을 돌보던 의료진과 침몰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유람선의 승객들은 재난의료지원팀(DMAT) 대원이었다.

DMAT는 지난달 말부터 전세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의 진원지인 우한에서 공수한 수백 명의 일본인에 대응했다. 이달 초부터 요코하마항에서 약 4,00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2주간 격리됨에 따라 회원들도 크루즈에 탑승했습니다.

협회는 또한 왕따에 대한 수많은 보고와 함께 한 상사가 긴급 임무에 참여한 것에 대해 사과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협회는 성명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헌신과 헌신 없이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인 COVID-19의 심각한 증상이 나타난 후 사망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괴롭힘을

협회는 DMAT 회원들이 질병을 억제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직장에 복귀하는 즉시 세균 취급을 받았다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자녀들에게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지 말 것을 당부했다.

간호사 감염이 확인된 가나가와현 사가미하라시에 있는 사가미하라추오 병원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보고됐다. 간호사는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를 낸 환자를 돌보고 있었다.

시 정부는 이달 초 발표한 성명에서 병원 직원과 그 자녀들이 이 사건으로 인해 차별을 받고 있다고 밝혔고, 이 사건은 언론에 많이 보도되었습니다.

협회는 1995년 한신대지진이 고베와 그 주변 지역을 강타했을 때 의사, 간호사, 구급대원들로 구성됐다. 그들의 헌신과 헌신 없이 바이러스에 의해.

협회는 DMAT 회원들이 질병을 억제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직장에 복귀하는 즉시 세균 취급을 받았다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자녀들에게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지 말 것을 당부했다.

간호사 감염이 확인된 가나가와현 사가미하라시에 있는 사가미하라추오 병원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보고됐다. 간호사는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를 낸 환자를 돌보고 있었다.학교 관계자는 자녀들에게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지 말 것을 당부했다.DMAT는 지난달 말부터 전세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의 진원지인 우한에서 공수한 수백 명의 일본인에 대응했다. 이달 초부터 요코하마항에서 약 4,00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2주간 격리됨에 따라 회원들도 크루즈에 탑승했습니다.